[독일] 2018년도 부활절에 독일 사람들은?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구성원을 갖고 있는 종교는 기독교라고 한다. 지금은 그 의미와 존재가 많이 퇴색하기도 했다. 또한 기독교 문화가 건전하게 뿌리 내리지 못해서 인지 몰라도 부활절은 그냥 조금 독특한 종교기념일 정도로만 여기고 있는 분위기이다.  [독일] 2018년도 부활절에 독일 사람들은? 더보기

[오스트리아, 스위스] 점점 증가하는 전기 자전거

지난 6월 12일은 자전거의 날 이었다. 정확히 1817년 6월 12일 칼 폰 드라이스에 의해 발명되었다고 한다. 첨단 교통 수단이 난무하고 있는 요즘에도 자전거는 우리 생활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로 자리잡고 있다.  [오스트리아, 스위스] 점점 증가하는 전기 자전거 더보기

[독일] IT 스타트업 기업의 천국 베를린, 무임승차에서도 천국?

독일 재통일 후 동서독 지역이 빠르게 변모하고 있는 독일의 수도 베를린. 독일의 공사장이라는 별명까지 붙어 있는 베를린, 많은 IT 스타트업 기업과 외국계 IT 기업이 유럽 본부들이 많이 모여 있는 곳으로 유명하다.  [독일] IT 스타트업 기업의 천국 베를린, 무임승차에서도 천국? 더보기

[독일] 세상사람들은 어떤 걱정거리를 갖고 사나?

여러분은 어떤 근심과 걱정거리가 있으십니까? 건강문제? 경제적 문제? 세상에는 다양한 사람들이 살고 있는 것과 마찬가지로 다양한 근검 및 걱정거리가 있을 수 있습니다. 그 중 각 나라에서 가장 큰 근심 걱정거리는 무엇인지 살펴보겠습니다.  [독일] 세상사람들은 어떤 걱정거리를 갖고 사나? 더보기

[독일] 독일 사람들이 가장 즐겨 찾는 카페인 공급처?

과거 국내 한 언론의 보도에 의하면 우리나라는 세계6위의 커피 소비국가이다. 1인 당 1년에 약228잔을 마시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커피 원두는 약 11만1906톤 정도가 한 해 수입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현재는 이 보다 더욱 늘어났을거다.  [독일] 독일 사람들이 가장 즐겨 찾는 카페인 공급처? 더보기

[독일] 독일 사람들은 어느 시간대에 온라인 소핑을 즐기나? 일요일은?

여러분은 주로 어느 시간대에 온라인 쇼핑을 하십니까? 또는 일주일 중 어느 요일에 쇼핑을? 월급날 출근해서 근무시간에? 물론 그럴 수 있습니다. 요즘은 신용카드 회사에서 어느 시간대, 어느 요일인지 다 통계를 내서 보여주고 보내 주기 때문에 내가 언제 온라인 쇼핑하는지 굳이 계산할 필요는 없습니다.  [독일] 독일 사람들은 어느 시간대에 온라인 소핑을 즐기나? 일요일은? 더보기

[독일] 강수량이 가장 많은 독일 도시?

여름이다. 아직 달력상으로는 아니지만 기온 상으로는 이미 한여름이다. 여름이면 우리나라에 단골로 오는 태풍과 그 전에 장마라는 놈이 있다. 이 때 우리나라 한 해 강수량을 결정짓게 되는 시기이다. 예보상으로는 올 해도 강수량이 적은 마른 장마가 올 것이라고 한다.  [독일] 강수량이 가장 많은 독일 도시? 더보기

[독일] 독일 철도(DB)의 디지털 티켓팅에 독일 사람들 회의적 반응

우리나라는 철도국가가 아니다. 엄청난 건설비용이 들어가는 철도보다는 그 보다 조금 덜 들어가는 고속도로 건설에 치중한 결과이다. 따라서 우리나라 철도는 노선이 비교적 단순하다. 서울을 기점으로 남쪽으로 주로 뻗어있고 동서간의 철도노선은 아직도 미약하다.  [독일] 독일 철도(DB)의 디지털 티켓팅에 독일 사람들 회의적 반응 더보기

[독일] 대마초를 대하는 독일인들의 자세

흔히 마리화나로 불리우는 대마초는 우리나라에서는 마약류로 분류되어 있어서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다. 물론 세계 대부분의 나라에서도 대마초는 금지품목이다. 네덜란드는 아주 소량을 커피숍이라고 불리우는 곳에서 구입할 수 있다고 하지만… [독일] 대마초를 대하는 독일인들의 자세 더보기

[독일] 독일청소년, 언제 처음 성경험을 갖나?

독일 정치권은 올 해 치루어지는 총선에서 선거연령을 16세로 낮추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지금까지는 18세이다. 우리나라는 선거연령을 18세로 낮추기 위해 부단히 애를 썼지만 이번 대선에서도 실패했다. 솔직히 선거와 첫경험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 그러나 ‘책임’ 이라는 공통적인 묵시적 책임이 따른다.  [독일] 독일청소년, 언제 처음 성경험을 갖나? 더보기

[독일] 전기자동차: 점점 멀어져 가는 메르켈의 꿈

새 정부가 들어선 우리나라에서 요즘 디젤자동차에 대한 불안감(?)이 엄습하고 있다. 환경오염의 주범이란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이를 억제하려는 정책들이 눈에 띄기 시작하면서 디젤 자동차 소유주들의 불안감은 상승하고 있다. 당장 디젤유의 가격 상승이 그 중 하나이다. [독일] 전기자동차: 점점 멀어져 가는 메르켈의 꿈 더보기

[독일] 온라인 분야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얼마나 버나?

오늘 국내 유명 게임업체가 주식시장에 상장함으로써 일부 직원들이 돈방석에 앉았다는 뉴스가 있었다. 물론 그 전에 그 회사는 노동력 착취 라는 오명을 뒤집어 쓰기도 했다. 포괄적 임금제 라는 낯선 단어로 노동력을 착취한다는 게임업계를 비롯해서 온라인 관련 업체들의 노동력은 강도가 쎄기로 유명하다.  [독일] 온라인 분야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얼마나 버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