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노동시간으로 따져 본 최저임금과 최저생계비

연애인이 나와서 광고한다, “이런 시급 5580원~!” 이라고, 우리나라 보다 선진국이라고하는 독일은 올 해 들어서야 법정 최저임금을 정했다, “이런 시급 8유로50센트” 잘사는 나라나 못사는 나라나 빈곤층이 존재한다. 독일에도 빈곤층이 존재하며 노년인구에서 그 비율이 점점 확대되고 있어서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OECD, 노동시간으로 따져 본 최저임금과 최저생계비” 더보기

OECD 비교: 독일 노동시장, 계약직 조차도 장기 계약직이 주류

독일은 흔히 노동시장이 많이 경직된 나라로 분류한다. 시장의 상황에 맞게 노동자를 고용하고 해고하기가 다른 어느나라보다 힘들다고 한다. 그렇지만 독일에도 기간이 정해진 계약직 노동자도 존재하고 시즌에만 고용하는 노동자들도 존재한다.  “OECD 비교: 독일 노동시장, 계약직 조차도 장기 계약직이 주류” 더보기

브라질 – 소득 불균형의 대표적인 국가, 한국은?

월드컵 개막식이 내일로 다가왔다. 이번 월드컵 개최국인 브라질에 대한 관심이 어느때 보다도 높은 것이 사실이다. 아직 준비가 덜 끝난 것 같은 월드컵 주경장의 상황 뿐만 아니라 월드컵 반대 데모는 개막식보다 훨씬 오래전 부터 시작되었다. “브라질 – 소득 불균형의 대표적인 국가, 한국은?” 더보기

OECD 국가들의 연간 근로시간은? – 게으른 독일인?

아직도 많은 한국인의 머릿속에는 2차 대전 후 근면 성실하게 라인강의 기적을 일군 독일인들을 떠 올리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이제는 전쟁의 폐허를 딛고 일어나 세계 3위의 경제대국으로 성장한 독일, 그런 독일 사람들은 일년에 몇 시간이나 일을 할까? “OECD 국가들의 연간 근로시간은? – 게으른 독일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