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공유경제, 무엇까지 써 봤니?

컴퓨터와 인터넷이 귀하던 시절 독일 학생식당 게시판이나 대학 건물 입구 게시판에는 작은 쪽지가 빼곡하게 있던 시절이 있었다. 내용은 주로 방을 구한다는 것 이었고 그 다음으로 많은 것은 카풀을 구하거나 카풀을 제공한다는 것이었다.  [독일] 공유경제, 무엇까지 써 봤니? 더보기

독일, 카쉐어링 시장 붐 – 자동차 제조업체의 새로운 전쟁터

최근 국내 언론에서도 카쉐어링 업체들의 활약상을 보도하며 젊은이들도 적은 돈으로 수입차를 몰고 다닌다고 보도하고 있다. 의도는 공유 경제이지만 또 다른 소비 시장의 단면을 보는듯 하다.  독일, 카쉐어링 시장 붐 – 자동차 제조업체의 새로운 전쟁터 더보기

우버(Uber), 독일에서도 과연 성공할 수 있을까?

지난 주 카쉐어링 업체 우버(Uber)가 18조원의 기업가치로 1조2억원의 펀딩을 받았다는 뉴스가 미국을 뜨겁게 달구었다. 물론 독일에서도 경제 일간지를 비롯 IT관련 매체에서도 관심있게 다루었다.  우버(Uber), 독일에서도 과연 성공할 수 있을까? 더보기

Carjump, 독일 스타트업이 개발한 카쉐어링 모바일앱

국내에서도 카쉐어링에 대한 인기가 점점 높아가고 있으며 기존의 대형 렌트카 회사들도 카쉐어링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는 뉴스가 나오고 있다. 우리보다 먼저 카쉐어링을 시작한 독일에서는 단순히 자동차를 제공하는 서비스 이외에 어떤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가 나타났을까?  Carjump, 독일 스타트업이 개발한 카쉐어링 모바일앱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