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독일 주방을 책임지는 주방가전/용품 업체 Top10

얼마전 국내 언론에 출신도 알 수 없는 혹은 해당국가 주민들도 잘 모르는 브랜드가 국내에 유입되어 ‘명품’ 취급을 받고 있었다는 소식이 실린적이 있었다. 독일의 일부 브랜드도 한국으로 수입되면서 ‘명품’으로 둔갑되는 사례를 여러번 목격한 적이 있었다. 과연 우리나라 소비자들은 ‘명품’에 목 말라 있는 것인가 아니면 ‘허영심’에 굶주리고 있는걸까? “[독일] 독일 주방을 책임지는 주방가전/용품 업체 Top10” 더보기

[독일] 단순 노동자들이 보는 인더스트리4.0의 미래는?

현 국내 시국에서 직장인을 포함한 일반 노동자들이 현장에 모여 자기 목소리를 내지 못하는 것은 짜여진 플레임에 갖혀 현업에만 신경쓰게 만드는 것이 원인이라고 얘기하는 사람들도 있다. 우리나라는 공업화3.0을 외치고 있을 때 다른 선진국들은 첨단 사회 건설을 부르짖고 있다.  “[독일] 단순 노동자들이 보는 인더스트리4.0의 미래는?” 더보기

전기 아우토반 – 지멘스(Siemens), 美 캘리포니아에서 테스트 중

국내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연비와 같은 기본기에 몰입하고 있을 때 해외 유수의 자동차 업체들은 친환경에 골몰하고 있다. 하이브리드를 넘어 전기자동차의 보급의 확대되고 각국이 환경 보호에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독일 지멘스(Siemens)가 미국에서 새로운 시험을 하고 있다.  “전기 아우토반 – 지멘스(Siemens), 美 캘리포니아에서 테스트 중” 더보기

브랜드 가치에 무심한 독일 기업들 – 밀워드 브라운 브랜드 순위

우리에게는 등수에 대한 목마름이 있다. 한국 전쟁 후 빠른 경제 성장을 통해 세계 무대에 진출했고 남들이 우리를 좀 알아봐줬으면 하는 강한 욕망이 존재하고 있는 것 같다. 따라서 세계적인 또는 세계 최고가 되기 위해서 입으로는 열심히 외쳤는데 아직은 아닌 것 같다.  “브랜드 가치에 무심한 독일 기업들 – 밀워드 브라운 브랜드 순위” 더보기

세계에서 가장 비싼 기업 100개 중 독일은?

독일 대학에서 경영학 수업 중 전형적인 또는 전통적인 독일 기업의 표본으로 삼고 있는 것이 전기전자기업 지멘스(Siemens)이고 그 반대편에 서 있는 기업이 다임러(Daimler)이다. 이 둘의 차이점은 회사가 지향하는 바가 자산가치냐 아님 주가가치냐로 나누어진다.  “세계에서 가장 비싼 기업 100개 중 독일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