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현금 사랑이 끔찍한 독일 사람들

북유럽 일부 국가에서는 현금없는 사회를 시험 중에 있다. 한국 은행에서는 적어도 동전없는 사회 실험을 시작하려고 한다. 카드 한 장으로 거의 모든 것을 해결할 수 우리 사회에서 어찌보면 동전은 그저 귀찮은 존재로 전락한지 오래된 일이다. 그러나 독일 사람들의 현금 사람은 이루 말할수 없다.  [독일] 현금 사랑이 끔찍한 독일 사람들 더보기

독일, 장바구니 물가 – 유로화 도입 이후 가장 낮은 수준

독일 장바구니 물가가 유로화 도입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고 독일 연방 통계청이 발표했다. 그 중심에는 비싼 유로화가 자리 잡고 있다.  독일, 장바구니 물가 – 유로화 도입 이후 가장 낮은 수준 더보기

독일 마르크화의 부활? – 그녀는 아직도 내 마음 속에~!

유럽의 주요 국가를 여행할 때 일일이 각 국의 화폐로 바꾸어가야 하는 수고를 모르는 세대가 점점 늘고 있다. 더구나 요즘은 유로화의 하락으로 유럽여행이 더욱 매력적으로 다가오고 있다. 그러나 유로존에 살고 있는 사람들의 심정은 어떨까?  독일 마르크화의 부활? – 그녀는 아직도 내 마음 속에~! 더보기

신권 10유로 지폐 유통 시작: 위폐, 진폐 유로화 유통량

선진국인 유럽이라고 해서 위조 유로화 지폐가 없을리는 없다. 현지 시간 23일(월요일) 위조 방지장치가 한층 강화된 신권 10유로 지폐가 유통되기 시작했다.  신권 10유로 지폐 유통 시작: 위폐, 진폐 유로화 유통량 더보기

유로지폐 유통량 현황 – 유럽 사람들은 50유로 지폐를 좋아해

아직도 일부 독일인들은 커다란 지출을 계획할 때 가격을 예전 독일 마르크화로 머릿속에서 계산한다는 통계가 있었다. 2002년 유럽에 단일통화가 도입된 이후 많은 변화가 있었지만 그 중에서 총액기준으로 도입 당시보다 훨씬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유로지폐 유통량 현황 – 유럽 사람들은 50유로 지폐를 좋아해 더보기

아직도 독일 마르크로 계산하세요?

유럽 단일 화폐인 유로(Euro, 독일어: 오이로)가 도입된지도 12년이 흘렀지만 아직도 독일 사람들 머릿속에는 과거 독일의 화폐인 독일 마르크가 굳건하게 자리를 잡고 있는 것 같다.  아직도 독일 마르크로 계산하세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