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IT 스타트업 기업의 천국 베를린, 무임승차에서도 천국?

독일 재통일 후 동서독 지역이 빠르게 변모하고 있는 독일의 수도 베를린. 독일의 공사장이라는 별명까지 붙어 있는 베를린, 많은 IT 스타트업 기업과 외국계 IT 기업이 유럽 본부들이 많이 모여 있는 곳으로 유명하다.  “[독일] IT 스타트업 기업의 천국 베를린, 무임승차에서도 천국?” 더보기

[독일] 월급만으로 독일 대도시에서 내 집을 장만 하려면?

옛날 이야기이지만 대한민국에서 월급만으로 내 집을 장만하려면 통상 9.4년(2008. 12월 국민은행 통계)이 걸린다. 게다가 서울에서 아파트를 장만하는 데 걸리는 기간은 17.8년이라고 한다. 신혼의 단꿈을 꾸는 사회초년생 부부가 아파트 한 채를 마련하기 위해서는 꼬박 10년에서 20년이란 긴 세월을 투자해야 하는 것이다. “[독일] 월급만으로 독일 대도시에서 내 집을 장만 하려면?” 더보기

[독일] 독일에 부는 대도시화 바람 – 인구 100만 넘는 도시는 어디?

우리나라 인구는 대략 4천만이다. 이 중 절반 정도가 수도인 서울과 그 인근 수도권에 모여 살고 있다. 솔직히 우리나라에 인구 100만이 넘는 도시가 몇 개나 되는지 다 세어보지 않아서 모른다. 너무 흔하니깐… “[독일] 독일에 부는 대도시화 바람 – 인구 100만 넘는 도시는 어디?” 더보기

미래가 기대되는 독일 스타트업 15 & 핫한 베를린 스타트업 10

‘창조경제’ 라는 미명하에 정책적으로 청년들을 스타트업으로 밀어넣고 있는 우리와 달리 독일 정부는 조용히 스타트업을 독려하고 있다. 우리나라가 주로 생계행 창업이라고 한다면 독일은 어찌보면 취미형 창업에 더 가깝다고 할 수 있다.  “미래가 기대되는 독일 스타트업 15 & 핫한 베를린 스타트업 10” 더보기

통계로 보는 베를린 – 독일의 수도이자, 독일 최대의 관광객 유치도시

지금은 정부부처와 주요기관들을 지방을 내쫓았지만 그래도 서울은 우리나라 수도이며 정치, 경제, 문화,교육의 중심지이다. 따라서 뭔가 할려면 서울이나 최소한 수도권에 포진해 있어야 한다. 반면 독일은?  “통계로 보는 베를린 – 독일의 수도이자, 독일 최대의 관광객 유치도시” 더보기

베를린, 독일에서 가장 쿨한 도시임을 증명하는 20개의 팩트

베를린은 독일 연방공화국의 수도이다. 그러나 독일 국민 중 약 20%는 태어나서 죽을때 까지 단 한번도 베를린을 방문해 본 적이 없다는 통계도 있다. 재통일전 동서냉전의 상징으로 우울했던 시간을 보냈던 베를린이 재통일 후 독일에서 가장 쿨한 도시로 변모하고 있다.  “베를린, 독일에서 가장 쿨한 도시임을 증명하는 20개의 팩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