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독일 맥주 역사와 흥미로운 사실

우리나라에 처음 맥주가 들어 온 것은 구한말 개항 이후 일본인에 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1900년 대 알본에서 맥주가 들어오다가 1933년 대일본맥주가 국내에 조선맥주를 설립하면서 부터 본격적인 우리나라 맥주 역사가 시작된다.  [독일] 독일 맥주 역사와 흥미로운 사실 더보기

[독일] 아직도 맥주순수법이 유효한가?

찌는듯한 무더운 여름날 시원한 맥주 한 잔- 이건 어찌보면 너무 상투적인 표현일런지도 모른다. 요즘은 그런거 없다. 더운 여름날에도 좋고 추운 겨울에도 좋다. 더구나 요즘 트렌드인 마이크로 양조장이 사시사철 맥주 덕후들을 불러모으고 있다.  [독일] 아직도 맥주순수법이 유효한가? 더보기

상반기 독일 맥주시장 약 2% 성장

지금은 비가 내리지만 비가 그치면 다시 무더운 날씨가 예보되어있다. 무더운 여름 날에 일을 끝내고 시원한 맥주 한 잔은 생활의 활력을 불어넣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상반기 독일 맥주시장 약 2% 성장 더보기

맥주와 관련된 10가지 미신

소비가 조금씩 줄어들고 있기는 하지만 그래도 맥주는 독일 사람들이 가장 사랑하는 술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잘못 알려진 혹은 잘못 알고 있는 맥주와 관련된 미신을 짚어보자 맥주와 관련된 10가지 미신 더보기

독일 맥주 시장의 맹주는? – 맥주 판매량 Top10 회사들

독일이 맥주의 본고장이라고 하는데 의의를 달 사람은 별로 많지 않을 것이다. 지역마다 고유의 맥주를 (맥주)순수법(Reinheitsgebot)에 의해 아직까지도 순순하게 맥주는 제조하는 나라이다.  독일 맥주 시장의 맹주는? – 맥주 판매량 Top10 회사들 더보기

맥주의 나라 독일에서도 잘못 알려진 맥주 상식 혹은 미신 10가지

독일 맥주 소비량이 과거에 비해 다소 줄어들긴 했지만 그래도 맥주의 나라 다운 면모를 보이고 있다. 독일 사람들에게 있어서 맥주는 단순한 알코올 음료가 아니라 일용할 양식에 들어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맥주에 대해서 오해하고 있거나 잘못 알고 있는 상식들이 많다.  맥주의 나라 독일에서도 잘못 알려진 맥주 상식 혹은 미신 10가지 더보기

독일, 아직도 맥주 천국?

독일을 이야기 할때 맥주는 빠지지 않는 단골 메뉴이다. 유럽 여행 중 맛보았던 독일 맥주의 맛을 떠 올리며 우리나라 맥주는 왜 이리 심심해.. 또는 독일 사람들은 물보다 맥주를 더 많이 마시는 것 같더라..라는 얘기를 심심치 않게 들을 수 있다. 그렇다면 독일 사람들은 정말 맥주를 물처럼 마실까?

독일, 아직도 맥주 천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