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온라인 렌탈 – 어디까지 빌려봤니?

어느날 문뜩 공유경제란 용어가 우리 일상에 등장했다. 그러나 따지고 보면 공유경제는 이미 오래전 부터 우리 일상에 들어와 있었다. 다만 렌탈이란 놈이 공유경제란 이름으로 둔갑했을 뿐이다.  [독일] 온라인 렌탈 – 어디까지 빌려봤니? 더보기

[독일] 공유경제, 무엇까지 써 봤니?

컴퓨터와 인터넷이 귀하던 시절 독일 학생식당 게시판이나 대학 건물 입구 게시판에는 작은 쪽지가 빼곡하게 있던 시절이 있었다. 내용은 주로 방을 구한다는 것 이었고 그 다음으로 많은 것은 카풀을 구하거나 카풀을 제공한다는 것이었다.  [독일] 공유경제, 무엇까지 써 봤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