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인터넷 유통 거인 아마존도 여기서는 “움메 기죽어~!”

인터넷 유통 거인 아마존은 온라인 상거래의 표상이다. 독일 온라인 쇼핑몰 매출액에서도 단연코 부동의 1위를 달리고 있다. 그런데 이런 아마존 이 시장에서 만큼은 별 다른 힘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독일] 인터넷 유통 거인 아마존도 여기서는 “움메 기죽어~!”” 더보기

[독일] 강수량이 가장 많은 독일 도시?

여름이다. 아직 달력상으로는 아니지만 기온 상으로는 이미 한여름이다. 여름이면 우리나라에 단골로 오는 태풍과 그 전에 장마라는 놈이 있다. 이 때 우리나라 한 해 강수량을 결정짓게 되는 시기이다. 예보상으로는 올 해도 강수량이 적은 마른 장마가 올 것이라고 한다.  “[독일] 강수량이 가장 많은 독일 도시?” 더보기

[독일] 회의적인 시각이 모바일 페이먼트 시스템에 태클

하루가 멀다하고 모바일 혹은 온라인 페이먼트 시스템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단말기 제조사도, 통신 서비스업체에서도 모바일 페이먼트 시스템을 선 보이고 있다. 그래서 모바일 페이먼트 시스템을 사용하지 않으면 마치 구석기 시대 사람 취급을 받기도 한다. 또한 한국은행도 동전 사용을 없애는 취지의 시스템을 시범 운영한다고 한다.  “[독일] 회의적인 시각이 모바일 페이먼트 시스템에 태클” 더보기

[독일] 독일 철도(DB)의 디지털 티켓팅에 독일 사람들 회의적 반응

우리나라는 철도국가가 아니다. 엄청난 건설비용이 들어가는 철도보다는 그 보다 조금 덜 들어가는 고속도로 건설에 치중한 결과이다. 따라서 우리나라 철도는 노선이 비교적 단순하다. 서울을 기점으로 남쪽으로 주로 뻗어있고 동서간의 철도노선은 아직도 미약하다.  “[독일] 독일 철도(DB)의 디지털 티켓팅에 독일 사람들 회의적 반응” 더보기

[독일] 온라인/모바일 쇼핑을 좀 더 안전하게 즐기는 법

안전한 온라인 쇼핑방법은 평판이 좋은. 믿을 만할 온라인 쇼핑몰을 이용하는 것이다.  그런데 국내 온라인 쇼핑몰도 잘 믿지 못하는 판에 독일에 있는 쇼핑몰을? 더구나 말도 잘 안 통하고 문제가 생겼을 때 해결시간도 아주 오래 걸리는 독어권 온라인 쇼핑몰을 좀 더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독일] 온라인/모바일 쇼핑을 좀 더 안전하게 즐기는 법” 더보기

[독일] 독일청소년, 언제 처음 성경험을 갖나?

독일 정치권은 올 해 치루어지는 총선에서 선거연령을 16세로 낮추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지금까지는 18세이다. 우리나라는 선거연령을 18세로 낮추기 위해 부단히 애를 썼지만 이번 대선에서도 실패했다. 솔직히 선거와 첫경험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 그러나 ‘책임’ 이라는 공통적인 묵시적 책임이 따른다.  “[독일] 독일청소년, 언제 처음 성경험을 갖나?” 더보기

[독일] 전기자동차: 점점 멀어져 가는 메르켈의 꿈

새 정부가 들어선 우리나라에서 요즘 디젤자동차에 대한 불안감(?)이 엄습하고 있다. 환경오염의 주범이란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이를 억제하려는 정책들이 눈에 띄기 시작하면서 디젤 자동차 소유주들의 불안감은 상승하고 있다. 당장 디젤유의 가격 상승이 그 중 하나이다. “[독일] 전기자동차: 점점 멀어져 가는 메르켈의 꿈” 더보기

[독일] 독일에 많은 빚을 지고 있는 나라?

우리나라 국가 채무는 약 645조 라고 한다. 일년 예산 약 400조의 1.5배 수준이다. 이는 국민 1인 당 약 1300만원 씩 빚을 껴안고 있는 것이다. 유럽에서 국가 채무 얘기가 나오면 그리스, 이탈리아를 비롯한 남부 유럽 국가들을 떠올리기 쉽다. 여기에 독일은 히틀러 복장을 한 나쁜(?) 채무국으로 비취어진다.  “[독일] 독일에 많은 빚을 지고 있는 나라?” 더보기

[독일] 온라인 분야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얼마나 버나?

오늘 국내 유명 게임업체가 주식시장에 상장함으로써 일부 직원들이 돈방석에 앉았다는 뉴스가 있었다. 물론 그 전에 그 회사는 노동력 착취 라는 오명을 뒤집어 쓰기도 했다. 포괄적 임금제 라는 낯선 단어로 노동력을 착취한다는 게임업계를 비롯해서 온라인 관련 업체들의 노동력은 강도가 쎄기로 유명하다.  “[독일] 온라인 분야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얼마나 버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