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독일에서 평균 소득이 가장 높은 도시?

우리나라에도 돈을 잘 버는 동네가 있었다. 한 때 조선업이 호황이었을 당시 거제는 대한민국의 엘도라도였다. 그러나 조선업이 내리막 길을 걸으면서 그 신화도 꺼졌다. 독일엔 그런 엘도라도는 없다. 다만 디젤게이트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잘 나가는 동네가 있다.  “[독일] 독일에서 평균 소득이 가장 높은 도시?” 더보기

[독일] 독일 국민들이 시끄럽고 요란한 새해맞이에 들이는 비용은?

기껏해야 새해맞이 일출을 보기 위해 동해로 달려가는 우리나라와 달리 요란하고 시끄러우면서도 화려한 새해맞이를 하는 독일 사람들은 그에 상응하는 댓가를 치루어야 한다, 무엇보다도 금전적인 면에서.  “[독일] 독일 국민들이 시끄럽고 요란한 새해맞이에 들이는 비용은?” 더보기

[독일] 불황? 그게 뭐에요? – 독일 100대 기업의 경영실적

현 시점에서 우리나라는 총체적 난관에 직면하고 있다. 모든 국민의 눈길은 파란집 세입자에게 쏠려 있지만 정작 자기 주머니는 어떻게 채워야 할지 갈팡질팡하고 있다. 기업들도 갈 곳 몰라 헤매고 있는 것은 마찬가지이다.  “[독일] 불황? 그게 뭐에요? – 독일 100대 기업의 경영실적” 더보기

[독일] 이 맥주 브랜드를 독일 사람들은 가장 좋아한다

독일에서 예전부터 내려오는 격언 중에 하나는 “맥주는 그 맥주를 만든 공장 굴뚝이 보이는 지역 안에서 마시는 것이 가장 맛있다.” 본래 맥주가 지금처럼 오랜 시간 보관이 가능한 음료가 아니었던 시절에 나온 얘기로 보여지지만 그러한 전통은 지금도 독일에서 어느 정도 지켜지고 있다.  “[독일] 이 맥주 브랜드를 독일 사람들은 가장 좋아한다” 더보기

[독일] IT 전문인력 부족 현상이 시사하는 점

사람들의 관심이 점점 해외로 향하고 있다. 보통의 사람들은 열심히 공부해서 어렵게 대학에 들어가는데 누구는 돈으로, 권력으로 이를 무시하고 가볍게 명문대에 합격하는 현실에 많은 사람들이 절망하고 있다. 대학을 졸업해서도 별로 달라지는게 없다.  “[독일] IT 전문인력 부족 현상이 시사하는 점” 더보기

[독일] 1회용 커피컵에 종말을 고함 – 독일스러운 발상의 전환

요즘 이른 아침 출근길 풍경은 과거와 사뭇 다르다. 왠만한 회사원들의 손에는 가방과 함께 커피컵이 있다. 물론 그 중에는 자신의 개인컵을 이용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대부분 커피 전문점에서 아무런 의심없이 받아들은 종이 커피컵이 대부분이다.  “[독일] 1회용 커피컵에 종말을 고함 – 독일스러운 발상의 전환” 더보기

[스위스] 2015년 스위스 아기들의 가장 흔한 이름은?

패션에만 유행이 있는 것은 아니다. 아기 이름에도 유행이 존재한다. 최근 중국에서 공부 중인 영국 여학생이 인터넷으로 아기 이름을 지어줘서 짭짤한 부수익을 얻고 있다는 기사가 있었다. 영어 이름에 심취해 있는 중국 젊은 부부들 사이에서 인기라고 한다.  “[스위스] 2015년 스위스 아기들의 가장 흔한 이름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