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독일 사람들은 어느 시간대에 온라인 소핑을 즐기나? 일요일은?

여러분은 주로 어느 시간대에 온라인 쇼핑을 하십니까? 또는 일주일 중 어느 요일에 쇼핑을? 월급날 출근해서 근무시간에? 물론 그럴 수 있습니다. 요즘은 신용카드 회사에서 어느 시간대, 어느 요일인지 다 통계를 내서 보여주고 보내 주기 때문에 내가 언제 온라인 쇼핑하는지 굳이 계산할 필요는 없습니다.  [독일] 독일 사람들은 어느 시간대에 온라인 소핑을 즐기나? 일요일은? 더보기

[독일] 인터넷 유통 거인 아마존도 여기서는 “움메 기죽어~!”

인터넷 유통 거인 아마존은 온라인 상거래의 표상이다. 독일 온라인 쇼핑몰 매출액에서도 단연코 부동의 1위를 달리고 있다. 그런데 이런 아마존 이 시장에서 만큼은 별 다른 힘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독일] 인터넷 유통 거인 아마존도 여기서는 “움메 기죽어~!” 더보기

[독일] 강수량이 가장 많은 독일 도시?

여름이다. 아직 달력상으로는 아니지만 기온 상으로는 이미 한여름이다. 여름이면 우리나라에 단골로 오는 태풍과 그 전에 장마라는 놈이 있다. 이 때 우리나라 한 해 강수량을 결정짓게 되는 시기이다. 예보상으로는 올 해도 강수량이 적은 마른 장마가 올 것이라고 한다.  [독일] 강수량이 가장 많은 독일 도시? 더보기

[독일] 회의적인 시각이 모바일 페이먼트 시스템에 태클

하루가 멀다하고 모바일 혹은 온라인 페이먼트 시스템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단말기 제조사도, 통신 서비스업체에서도 모바일 페이먼트 시스템을 선 보이고 있다. 그래서 모바일 페이먼트 시스템을 사용하지 않으면 마치 구석기 시대 사람 취급을 받기도 한다. 또한 한국은행도 동전 사용을 없애는 취지의 시스템을 시범 운영한다고 한다.  [독일] 회의적인 시각이 모바일 페이먼트 시스템에 태클 더보기

[독일] 독일 철도(DB)의 디지털 티켓팅에 독일 사람들 회의적 반응

우리나라는 철도국가가 아니다. 엄청난 건설비용이 들어가는 철도보다는 그 보다 조금 덜 들어가는 고속도로 건설에 치중한 결과이다. 따라서 우리나라 철도는 노선이 비교적 단순하다. 서울을 기점으로 남쪽으로 주로 뻗어있고 동서간의 철도노선은 아직도 미약하다.  [독일] 독일 철도(DB)의 디지털 티켓팅에 독일 사람들 회의적 반응 더보기

[독일] 온라인/모바일 쇼핑을 좀 더 안전하게 즐기는 법

안전한 온라인 쇼핑방법은 평판이 좋은. 믿을 만할 온라인 쇼핑몰을 이용하는 것이다.  그런데 국내 온라인 쇼핑몰도 잘 믿지 못하는 판에 독일에 있는 쇼핑몰을? 더구나 말도 잘 안 통하고 문제가 생겼을 때 해결시간도 아주 오래 걸리는 독어권 온라인 쇼핑몰을 좀 더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독일] 온라인/모바일 쇼핑을 좀 더 안전하게 즐기는 법 더보기

[독일] 대마초를 대하는 독일인들의 자세

흔히 마리화나로 불리우는 대마초는 우리나라에서는 마약류로 분류되어 있어서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다. 물론 세계 대부분의 나라에서도 대마초는 금지품목이다. 네덜란드는 아주 소량을 커피숍이라고 불리우는 곳에서 구입할 수 있다고 하지만… [독일] 대마초를 대하는 독일인들의 자세 더보기

[독일] 점점 줄어만 가는 은행 지점 수

오늘 아침 일간지에 국내 모 대형 은행이 장기적으로 영업 지점을 대폭 줄이는 방안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한다. 또한 외국계 모 은행은 올 연말까지 은행 지점을 100개만 남기고 다 폐쇄하겠다는 뉴스도 얼마전에 나왔다. 세계적인 추세라면서.  [독일] 점점 줄어만 가는 은행 지점 수 더보기

[독일] 온라인 렌탈 – 어디까지 빌려봤니?

어느날 문뜩 공유경제란 용어가 우리 일상에 등장했다. 그러나 따지고 보면 공유경제는 이미 오래전 부터 우리 일상에 들어와 있었다. 다만 렌탈이란 놈이 공유경제란 이름으로 둔갑했을 뿐이다.  [독일] 온라인 렌탈 – 어디까지 빌려봤니? 더보기

[독일] 전기자동차: 점점 멀어져 가는 메르켈의 꿈

새 정부가 들어선 우리나라에서 요즘 디젤자동차에 대한 불안감(?)이 엄습하고 있다. 환경오염의 주범이란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이를 억제하려는 정책들이 눈에 띄기 시작하면서 디젤 자동차 소유주들의 불안감은 상승하고 있다. 당장 디젤유의 가격 상승이 그 중 하나이다. [독일] 전기자동차: 점점 멀어져 가는 메르켈의 꿈 더보기

[독일] 독일에 많은 빚을 지고 있는 나라?

우리나라 국가 채무는 약 645조 라고 한다. 일년 예산 약 400조의 1.5배 수준이다. 이는 국민 1인 당 약 1300만원 씩 빚을 껴안고 있는 것이다. 유럽에서 국가 채무 얘기가 나오면 그리스, 이탈리아를 비롯한 남부 유럽 국가들을 떠올리기 쉽다. 여기에 독일은 히틀러 복장을 한 나쁜(?) 채무국으로 비취어진다.  [독일] 독일에 많은 빚을 지고 있는 나라? 더보기

[독일] 온라인 분야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얼마나 버나?

오늘 국내 유명 게임업체가 주식시장에 상장함으로써 일부 직원들이 돈방석에 앉았다는 뉴스가 있었다. 물론 그 전에 그 회사는 노동력 착취 라는 오명을 뒤집어 쓰기도 했다. 포괄적 임금제 라는 낯선 단어로 노동력을 착취한다는 게임업계를 비롯해서 온라인 관련 업체들의 노동력은 강도가 쎄기로 유명하다.  [독일] 온라인 분야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얼마나 버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