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유럽에서 동전이 사라지고 있다

한국은행이 ‘동전없는 사회’ 시범사업 실시한 가운데 4월 19일 서울 중구 세븐일레븐 소공점에서 차현진 한국은행 금융결제국장이 동전적립카드로 적립 시연을 하고 있다. 라고 사진과 함께 국내 언론에 소개 되었다. 국내에 소개된 ‘동전없는 사회’ 시범사업은 편의점이나 마트에서 현금으로 결제하고 거스름돈이 생기면 동전이 아닌 앱머니로 받거나 교통카드에 충전하는 방식으로, 20일부터 이마트와 롯데마트, 씨유(CU), 세븐일레븐, 위드미 등 주요 대형마트와 편의점 2만3050개 매장에서 실시한다. 라고 한다.  [독일] 유럽에서 동전이 사라지고 있다 더보기

[독일] 독일 사람들은 어느 시간대에 온라인 소핑을 즐기나? 일요일은?

여러분은 주로 어느 시간대에 온라인 쇼핑을 하십니까? 또는 일주일 중 어느 요일에 쇼핑을? 월급날 출근해서 근무시간에? 물론 그럴 수 있습니다. 요즘은 신용카드 회사에서 어느 시간대, 어느 요일인지 다 통계를 내서 보여주고 보내 주기 때문에 내가 언제 온라인 쇼핑하는지 굳이 계산할 필요는 없습니다.  [독일] 독일 사람들은 어느 시간대에 온라인 소핑을 즐기나? 일요일은? 더보기

[독일] 인터넷 유통 거인 아마존도 여기서는 “움메 기죽어~!”

인터넷 유통 거인 아마존은 온라인 상거래의 표상이다. 독일 온라인 쇼핑몰 매출액에서도 단연코 부동의 1위를 달리고 있다. 그런데 이런 아마존 이 시장에서 만큼은 별 다른 힘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독일] 인터넷 유통 거인 아마존도 여기서는 “움메 기죽어~!” 더보기

[독일] 강수량이 가장 많은 독일 도시?

여름이다. 아직 달력상으로는 아니지만 기온 상으로는 이미 한여름이다. 여름이면 우리나라에 단골로 오는 태풍과 그 전에 장마라는 놈이 있다. 이 때 우리나라 한 해 강수량을 결정짓게 되는 시기이다. 예보상으로는 올 해도 강수량이 적은 마른 장마가 올 것이라고 한다.  [독일] 강수량이 가장 많은 독일 도시? 더보기

[독일] 회의적인 시각이 모바일 페이먼트 시스템에 태클

하루가 멀다하고 모바일 혹은 온라인 페이먼트 시스템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단말기 제조사도, 통신 서비스업체에서도 모바일 페이먼트 시스템을 선 보이고 있다. 그래서 모바일 페이먼트 시스템을 사용하지 않으면 마치 구석기 시대 사람 취급을 받기도 한다. 또한 한국은행도 동전 사용을 없애는 취지의 시스템을 시범 운영한다고 한다.  [독일] 회의적인 시각이 모바일 페이먼트 시스템에 태클 더보기

[독일] 독일 철도(DB)의 디지털 티켓팅에 독일 사람들 회의적 반응

우리나라는 철도국가가 아니다. 엄청난 건설비용이 들어가는 철도보다는 그 보다 조금 덜 들어가는 고속도로 건설에 치중한 결과이다. 따라서 우리나라 철도는 노선이 비교적 단순하다. 서울을 기점으로 남쪽으로 주로 뻗어있고 동서간의 철도노선은 아직도 미약하다.  [독일] 독일 철도(DB)의 디지털 티켓팅에 독일 사람들 회의적 반응 더보기

[독일] 온라인/모바일 쇼핑을 좀 더 안전하게 즐기는 법

안전한 온라인 쇼핑방법은 평판이 좋은. 믿을 만할 온라인 쇼핑몰을 이용하는 것이다.  그런데 국내 온라인 쇼핑몰도 잘 믿지 못하는 판에 독일에 있는 쇼핑몰을? 더구나 말도 잘 안 통하고 문제가 생겼을 때 해결시간도 아주 오래 걸리는 독어권 온라인 쇼핑몰을 좀 더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독일] 온라인/모바일 쇼핑을 좀 더 안전하게 즐기는 법 더보기

[독일] 대마초를 대하는 독일인들의 자세

흔히 마리화나로 불리우는 대마초는 우리나라에서는 마약류로 분류되어 있어서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다. 물론 세계 대부분의 나라에서도 대마초는 금지품목이다. 네덜란드는 아주 소량을 커피숍이라고 불리우는 곳에서 구입할 수 있다고 하지만… [독일] 대마초를 대하는 독일인들의 자세 더보기

[독일] 점점 줄어만 가는 은행 지점 수

오늘 아침 일간지에 국내 모 대형 은행이 장기적으로 영업 지점을 대폭 줄이는 방안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한다. 또한 외국계 모 은행은 올 연말까지 은행 지점을 100개만 남기고 다 폐쇄하겠다는 뉴스도 얼마전에 나왔다. 세계적인 추세라면서.  [독일] 점점 줄어만 가는 은행 지점 수 더보기

[독일] 독일청소년, 언제 처음 성경험을 갖나?

독일 정치권은 올 해 치루어지는 총선에서 선거연령을 16세로 낮추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지금까지는 18세이다. 우리나라는 선거연령을 18세로 낮추기 위해 부단히 애를 썼지만 이번 대선에서도 실패했다. 솔직히 선거와 첫경험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 그러나 ‘책임’ 이라는 공통적인 묵시적 책임이 따른다.  [독일] 독일청소년, 언제 처음 성경험을 갖나? 더보기

[독일] 온라인 렌탈 – 어디까지 빌려봤니?

어느날 문뜩 공유경제란 용어가 우리 일상에 등장했다. 그러나 따지고 보면 공유경제는 이미 오래전 부터 우리 일상에 들어와 있었다. 다만 렌탈이란 놈이 공유경제란 이름으로 둔갑했을 뿐이다.  [독일] 온라인 렌탈 – 어디까지 빌려봤니? 더보기

[독일] 전기자동차: 점점 멀어져 가는 메르켈의 꿈

새 정부가 들어선 우리나라에서 요즘 디젤자동차에 대한 불안감(?)이 엄습하고 있다. 환경오염의 주범이란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이를 억제하려는 정책들이 눈에 띄기 시작하면서 디젤 자동차 소유주들의 불안감은 상승하고 있다. 당장 디젤유의 가격 상승이 그 중 하나이다. [독일] 전기자동차: 점점 멀어져 가는 메르켈의 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