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2017 전세계 표현과 언론자유 랭킹

우리나라는 표현과 언론 자유가 보장된 나라인가? 대선을 앞두고 있다 보니 언론 혹은 표현의 자유보다는 ‘가짜뉴스’와 싸우느라 표현과 언론의 자유는 잠시 잊은 것 같다. 불과 얼마전까지만 해도 문화계 블랙리스트로 온나라가 시끄러웠다. 지금 해당 문건을 작성 혹은 주도한 사람들이 재판을 받고 있다. 그리고 그 사이 국민들의 눈길은 대선판으로 옮겨갔다.  “[독일] 2017 전세계 표현과 언론자유 랭킹” 더보기

[독일] 쉿, 독일은 지금 대학 입시를 위한 시험기간

우리나라는 추운 겨울에 대학 입학을 위한 시험을 치룬다. 한날 한 시에 모든 학생이 똑같은 시험문제를 가지고 시험을 치루는 것도 흔한 풍경은 아니다. 지난 12년 간의 총결산이자 또 다른 세계로 인도하는 시간이다. 얼핏 보면 기회는 균등하다. 그러나 공평하지는 않다.  “[독일] 쉿, 독일은 지금 대학 입시를 위한 시험기간” 더보기

[독일] 독일 냉동식품의 왕좌는 피자가 아니다

독일 가정의 식탁에 냉동식품은 더 이상 낯설은 존재가 아니다. 우리나라에서 냉동식품은 게으른 가정주부의 전유물 취급을 하고 있지만 냉동식품 시장은 점점 규모가 커지고 있다. 일상적인 생활에서도 식품을 오래 보관하기 위해 만들고 남은 음식을 냉동고에 보관하는 것은 오래되고 흔한 일이다. 그런데 왜 유통되고 있는냉동식품은 색안경을 끼고 보고 있을까? “[독일] 독일 냉동식품의 왕좌는 피자가 아니다” 더보기

[독일] 최저임금으로 독일 어디에서 살 수 있을까?

어느 국회의원이 최저임금만으로도 잘 살 수 있다는 헛소리가 실제 최저임금으로 생활하는 사람들의 가슴을 후벼팠다. 이런 사람들 국회의원으로 뽑은 해당 지역주민이 안스럽다 라는 생각을 했다. 독일에서 최저임금으로 살 수 있는 곳? “[독일] 최저임금으로 독일 어디에서 살 수 있을까?” 더보기

[독일] 독일엄마들은 언제쯤 다시 일하고 싶어할까?

대선 공약은 화려하다. 남성들도 육아휴직를 보장하고 아이를 낳은 여성들에게도 각종 혜택이 돌아가도록 하겠다고 하지만 이미 존재하는 육아휴직조차 마음대로 쓰지 못하는 현실에는 별 다른 관심이 없나보다. 아울러 경력 단절 여성에게도 혜택을 주겠다고 하지만 현실이 그리 녹녹치 않다는 건 누구나 알고 있는 현실문제이다. “[독일] 독일엄마들은 언제쯤 다시 일하고 싶어할까?” 더보기

[독일] 독일 사람들은 부활절에 무얼 먹나?

우리나라에서 부활절이란 교회나 성당을 다니는 사람들에게만 의미 있는 날이다. 물론 교회나 성당에 다니는 사람이라고 이 날에 특별히 뭘 먹는다고 할 것은 없다, 기껏해야 남들보다 달걀을 많이 먹는다 라는 정도? 그러나 기독교 전통이 아직도 강하게 뿌리 박혀 있는 독일에서는 어떨까?  “[독일] 독일 사람들은 부활절에 무얼 먹나?” 더보기

[오스트리아] 가정친화적인 기업들은 어디?

간혹 구인공고를 보면 “가족적인 분위기” 라고 써 놓은 작은 회사들이 많다. 정말 “가족처럼” 정을 나누면서 오손도손하게 근무하는 회사인지, 아님 막장 가족드라마 같은 회사인지 분간이 가지 않는다. 들리는 말에 의하면 대부분은 후자인 경우가 더 많다고 한다.  “[오스트리아] 가정친화적인 기업들은 어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