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맥주 시장의 맹주는? – 맥주 판매량 Top10 회사들

독일이 맥주의 본고장이라고 하는데 의의를 달 사람은 별로 많지 않을 것이다. 지역마다 고유의 맥주를 (맥주)순수법(Reinheitsgebot)에 의해 아직까지도 순순하게 맥주는 제조하는 나라이다. 

 

 

호프, 맥아(보리) 그리고 물 등 이 3가지 만이 들어가 있는 맥주가 순수한 맥주임을 나타내는 맥주 순수법(Reinheitsgebot)는 1516년 재정 이후 독일 맥주의 전통이자 자랑이다. 다만 여기에 나중에 효모가 추가되긴했다. 따라서 독일에서 호프, 맥아, 효모 그리고 물 이외의 다른 것이 들어간 것은 맥주음료(맥주 유사품)으로 분류하고 있다.

통계와 조사가 철저한 독일에서도 아직까지 맥주의 브랜드가 몇개 인지 정확한 자료가 없다. 다만 5천개 정도라고만 알려져 있을 뿐이다. 쉽게 생각해서 동네마다 맥주 브랜드 혹은 맥주 양조장이 하나씩 있는 것이라고 봐도 무방하다. 이러한 논리의 배경에는 맥주의 보관상의 문제에서 기인한다고 전문가들은 얘기한다.

맥주가 생각보다 보관이 어렵다고 한다. 현대에 들어서면서 다양한 기술의 발달로 어느정도 보관이 용이하게 되었지만 과거 중세 부터 상한 맥주를 먹고 많은 사람들이 고생했다는 얘기는 맥주사에 자주 등장하는 얘기이다. 따라서 독일 격언 중에 “맥주는 양조장 굴뚝이 보이는 가시 거리 안에서 마시는 맥주가 최고다” 라는 말도 있다.

하지만 치열한 맥주시장의 경쟁으로 인하여 소규모 양조장 보다는 규모의 경제를 이룰 수 있는 대형 맥주 회사들이 전세계 맥주 시장을 지배하고 있다. 최근 세계 최대의 맥주회사인 안호이저부시인베브(AB인베브)가 2위 업체 SAB밀러를 적대적 인수합병하려 한다는 소문이 나돌았고 SAB밀러는 3위 업체 하이네켄을 인수하려고 시도했지만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듯 세계 맥주 시장은 거대한 회사들끼리 이합집산을 거듭하고 있는 가운데 독일에서는 어떤 맥주회사들이 자신들의 안방을 차지하기 위해서 경쟁을 펼치고 있을까?

 

 

1. Radeberger Gruppe / 라데베르커 그룹
독일에서 맥주를 가장 많이 판매한 회사는 Radeberger Group이다. 이 회사가 보유한 브랜드는 Radeberger, Berliner Pilsener, Jever 그리고 DAB 등 이며 2013년 한 해 동안 독일에서 1120만 헥토리터를 판매하였다. (1헥토리터=100리터)

2. Anheuser-Busch InBev / 독일 안호이저-부쉬 인베브
세계 최대의 맥주회사인 안호이저는 독일 뿐만 아니라 전세계를 호령하는 기업 중에 하나이다. 독일 내에서 영업하는 이 회사의 브랜드는 Beck’s, Hasseröder, Franziskaner Weissbier그리고 Diebels 등 이 있으며 작년 한해 독일에서 700만 헥토리터를 판매하였다.

3. Bitburger Braugruppe / 비트부르거 양조그룹

작년 한해 약 700만 헥토리터의 맥주로 주로 독일 라인란트-팔츠 주의 주민들을 취하게 만들었다. 이 회사의 주요 브랜드는 Bitburger, König Pilsener, Köstritzer und Licher 등 이 있다.

 

 

4. Oettinger Brauerei / 외팅어 양조회사
2위를 맹추격하고 있는 외팅어 양조회사는 주로 저가 제품 시장에서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다. 작년 한해 독일 국내에서 680만 헥토리터를 판매하였다.

5. Krombacher Gruppe / 크롬바허 그룹
크롬바허 그룹은 여타 다른 경쟁자을 위협하는 존재로는 부상하지 못했다. 다만 다양한 종류의 맥주를 갖고 있으며 이를 토대로 Krombacher  Pils, Weizen, Hellem und Dunklem 와 같은 종류를 선 보이고 있으며 다른 브랜드로는 Eichener und Rolinck 등 이 있다. 작년 한해 독일에서 560만 헥토리터를 판매하였다.

6. Brau Holding International AG / 브라우 홀딩 인터네셔널AG
맥주애호가 사랑이 사랑받고 있는 이 회사는 Paulaner와 Kulmbacher의  Weiß- 와 Weizenbeer를 선 보이고 있으며   Hoepfner와 Fürstenberg라는 브랜드도 운영하고 있다.  2013년 한 해 동안 450만 헥토리터를 판매해서 전체순위 6위에 올라있다.

 

 

7. Warsteiner Gruppe / 바슈타이너 그룹
이 회사는 다양한 맥주 종류의 Warsteiner를 선보이고 있으며 Frankenheim, Paderborner 그리고 Herforder 라는 브랜드도 갖고 있다. 2013년에는 약 400만 헥토리터를 판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8. TCB / Frankfurter Brauhaus / TCB 프랑크푸르터 맥주하우스 
아직도 대부분의 독일 사람들은 자기 동네 맥주를 사랑한다. 이 회사는 독일 드레스덴에서 Feldschlösschen라는 브랜드로 그리고 프랑크푸르트에서는 Frankfurter Pils 로 약 300만 헥토리터를 판매하였다.

9. Carlsberg Deutschland / 독일 칼스버그 
Carlsberg 이외에도  Holsten, Astra와 Lübzer 등이 이 회사에 속한 브랜드이다. 이 회사는 독일내에서 약 290만 헥토리터를 팔아치었다.

10. C. & A. Veltins / C. & A. 벨틴스
10위에는 독일 자우어란트( Sauerländer) 지역의 맥주회사  Veltins가 차지했다. 가족기업인 이 회사는Veltins Pils 와 V+의 다양한 맥주 종류로 2013년 약 250만 헥토리터를 판매했다.

참고로 2013년 독일 내에서 판매된 맥주는 약 5500만 헥토리터 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출처) Bild, Lebensnittelzeitu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