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독일청소년, 언제 처음 성경험을 갖나?

독일 정치권은 올 해 치루어지는 총선에서 선거연령을 16세로 낮추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지금까지는 18세이다. 우리나라는 선거연령을 18세로 낮추기 위해 부단히 애를 썼지만 이번 대선에서도 실패했다. 솔직히 선거와 첫경험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 그러나 ‘책임’ 이라는 공통적인 묵시적 책임이 따른다.  “[독일] 독일청소년, 언제 처음 성경험을 갖나?” 더보기

[독일] 전기자동차: 점점 멀어져 가는 메르켈의 꿈

새 정부가 들어선 우리나라에서 요즘 디젤자동차에 대한 불안감(?)이 엄습하고 있다. 환경오염의 주범이란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이를 억제하려는 정책들이 눈에 띄기 시작하면서 디젤 자동차 소유주들의 불안감은 상승하고 있다. 당장 디젤유의 가격 상승이 그 중 하나이다. “[독일] 전기자동차: 점점 멀어져 가는 메르켈의 꿈” 더보기

[독일] 독일에 많은 빚을 지고 있는 나라?

우리나라 국가 채무는 약 645조 라고 한다. 일년 예산 약 400조의 1.5배 수준이다. 이는 국민 1인 당 약 1300만원 씩 빚을 껴안고 있는 것이다. 유럽에서 국가 채무 얘기가 나오면 그리스, 이탈리아를 비롯한 남부 유럽 국가들을 떠올리기 쉽다. 여기에 독일은 히틀러 복장을 한 나쁜(?) 채무국으로 비취어진다.  “[독일] 독일에 많은 빚을 지고 있는 나라?” 더보기

[독일] 온라인 분야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얼마나 버나?

오늘 국내 유명 게임업체가 주식시장에 상장함으로써 일부 직원들이 돈방석에 앉았다는 뉴스가 있었다. 물론 그 전에 그 회사는 노동력 착취 라는 오명을 뒤집어 쓰기도 했다. 포괄적 임금제 라는 낯선 단어로 노동력을 착취한다는 게임업계를 비롯해서 온라인 관련 업체들의 노동력은 강도가 쎄기로 유명하다.  “[독일] 온라인 분야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얼마나 버나?” 더보기

[독일] 어린이 날, 어버이 날? 독일에서 가장 선호하는 기념일?

우리나라에는 다른 나라에는 없는 기념일이 너무 많다. 기업들의 마케팅에 놀아난 기념일도 특히 많다. 그러다 보니 이런 것 한두번 안챙기면 비문명인 취급을 받는다. 아니 적어도 뭐하는 날인줄은 알아야 문명인 취급을 해 준다. 그러다 보니 우리 지갑은 늘 홀쭉하다.  “[독일] 어린이 날, 어버이 날? 독일에서 가장 선호하는 기념일?” 더보기

[독일] 난 도대체 언제 부자가 되지?

언제부터인가 우리 사회에 금수저, 흙수저 하는 수저론이 등장했다. 이는 우리사회에서 자수성가가 불가능하다는 암시로도 들린다. 국내 상위 100대 기업 중에 자수성가 한 사업가를 찾아보기 힘든 것도 이런 맥락일까? 독일 사람들은 “부자” 란 어느 정도의 자산을 갖고 있어야 한다고 생각할까?  “[독일] 난 도대체 언제 부자가 되지?” 더보기

[스위스] 스위스 사람들은 무슨 온라인 동영상을 시청하는가?

국내에도 실시간 온라인 스트리밍 회사들이 다수 존재하고 또 해외 유명 업체도 한국에 진출한지 1년이 넘었다. 아울러 이동통신사들도 VOD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이 시장에서는 국내 드라마 재방송만이 승자로 남아있다, 드라마를 좋아하고, 공짜를 좋아하는 한국 시장 특유의 분위기이다.  “[스위스] 스위스 사람들은 무슨 온라인 동영상을 시청하는가?” 더보기

[독일] 독일 사람들은 온라인 쇼핑할 때 이것으로 결제한다

우리 중 누군가는 오늘도 온라인 쇼핑을 즐기면서 어떤 신용카드회사에서 더 많은 혜택을 주는지 열심히 찾아보고 고민하다 신용카드로 결제한다. 뭐 이상할 거 없이 당연스러운 장면이다. 물론 요즘에는 각 종 페이먼트 시스템이 난립하고 있다. 그래도 우리 대부분은 신용카드를 선호하고 있다.  “[독일] 독일 사람들은 온라인 쇼핑할 때 이것으로 결제한다” 더보기

[독일] 여러분은 충분한 수면을 취하고 계십니까?

언제부터인가 우리 사회에서는 잠이 사치품 목록에 들어 갔다. 충분한 수면을 취해야 하는 학생부터 직장인까지 만성 수면 부족에 시달리고 있는 것이 요즘 현실이다. 집에만 있는 전업주부라고 해서 충분한 수면을 취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 아이들 혹은 남편 뒷바라지에 생활패턴을 맞추다 보면 자연스럽게 수면 부족에 시달리게 된다.  “[독일] 여러분은 충분한 수면을 취하고 계십니까?” 더보기

[독일] 독일 청소년들이 가장 선호하는 대학 전공?

우리나라는 아직까지 초등학교에서 6년을 교육 받고 그리고 나서도 중학교 3년, 고등학교 3년을 더 다니고 나서야 자신의 미래를 선택하게 된다. 물론 대학에 들어갔다고 해서 미래가 결정되어지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적어도 12년 동안은 자신이 어떤 공부를 해야 하며 어떤 미래를 만들어갈지 고민할 수 있다.  “[독일] 독일 청소년들이 가장 선호하는 대학 전공?” 더보기